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익철·박성중, 서초구청장 공천 경쟁 물거품되나?

최종수정 2014.03.17 21:24 기사입력 2014.03.15 14:58

댓글쓰기

새누리당 서초구 여성전략공천 지역 선정...진익철 현 서초구청장, 박성중 전 구청장 공천 경쟁 물거품 될 듯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새누리당이 여성 전략공천지역으로 서울 서초구와 용산구를 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현직 서초구청장간 공천 경쟁이 물거품될지 주목된다.

진익철 서초구청장

진익철 서초구청장

새누리당은 당초 강남구와 서초·용산· 광진· 금천구 등 5개 구청장에 대해 여성 전략공천을 논의했다.
그러나 강남구가 지역구인 김종훈 새누리당 서울시당 공천심사위원장이 “강남구는 그동안 전략공천으로 피로도가 쌓여 있다”고 경선을 주장해 서초구와 용산구 두 곳을 전략공천지역으로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민선 4기 박성중 전 서초구청장과 민선 5기 현 진익철 서초구청장간 공천권 쟁탈전이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아닌가 하는 관측들이 나오고 있다.

박성중 전 서초 구청장과 진익철 현 구청장은 경남고 선후배 사이지만 민선5기에 선배인 진 구청장이 공천을 따 당선되면서 치열한 공방이 전개됐다.
박성중 전 서초구청장

박성중 전 서초구청장

진 구청장이 취임하자마자 마사회 마권경마장 건축허가 문제로 불거진 갈등은 정보사 부지 개발 문제 등으로 이어졌다.

두 사람간 갈등이 계속됐지만 후유증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이런 갈등은 결국 민선 6기 구청장 공천에서 두 사람 모두 공천권을 잡는게 어려울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14일 오후 3시 경 진익철 현 구청장 지지 주민 100여명은 버스 두 대에 나누어 타고 여의도 새누리당사를 항의 방문해 여성전략공천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진익철 현 구청장은 구청장 재직 시절 삼성전자 연구소 우면산 유치 등 굵직한 현안을 해결하는 능력을 보였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