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선거개입 의혹 비서관 사표 곧 수리

최종수정 2014.03.09 15:11 기사입력 2014.03.09 12: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6·4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임종훈 청와대 민정수석실 민원비서관의 사표가 이르면 10일 수리될 것으로 보인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 비서관이 어제(8일) 사표를 냈고 관련 절차를 밟아 곧 수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비서관은 "물의를 일으킨 데 책임을 느껴 사퇴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비서관은 지난달 22일 수원시 정 선거구의 경기도의원ㆍ수원시의원 선거에 출마할 신청자 15명과 함께 등산을 하고 점심을 먹은 뒤, 새누리당 당협위원장 등과 함께 15명에 대한 면접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7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임 비서관이 논란이 불거진 직후 신속히 사표를 제출한 것은 공직자 선거중립을 거듭 강조해온 박근혜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취지로 이해된다.
앞서 임 비서관은 논란과 관련 "자신은 결정권이 없으며 조언을 줬을 뿐"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사표 수리와는 별개로 선관위가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어 그 결과에 따른 책임소재 규명 등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나 청와대로 전달되는 각종 민원 사항을 처리하는 업무를 맡아왔다. 현장에서 제기되는 민원에 대한 '철저한 처리'를 강조하는 박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 박근혜정부 들어 그 역할과 중요도가 크게 강화됐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