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올해 최대 규모 스모그 발생

최종수정 2014.02.23 12:13 기사입력 2014.02.23 12: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중국 베이징(北京)을 비롯한 중동부 지역에 올해 들어 최대 규모의 스모그가 발생했다. 중국 국토의 15%에 달하는 143만㎢가 스모그에 뒤덮여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23일 중국 신경보(新京報)에 따르면 이번 스모그는 베이징, 허베이(河北), 산시(山西), 산둥(山東), 허난(河南), 랴오닝(遼寧)성 등에 집중됐다.
전날 오전 9시를 전후해 베이징, 톈진, 허베이 주변의 39도시 중 19개 도시가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가 150㎍/㎥를 넘어섰다.

이중 7개 도시는 PM 2.5 농도가 250㎍/㎥을 초과해 '엄중오염'(嚴重汚染) 수준을 기록했다. 스모그는 27일이나 돼야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허베이성 교통관리국은 대형화물차 운행을 제한하고 공용차 운행을 30% 줄이는 등 제2단계 응급조치를 실시했다.
베이징시는 지난 20일 스모그 황색경보를 발령한 데 이어 21일 주황색 경보로 등급을 한 단계 올린 바 있다.

황색경보는 가시거리 3000m 미만, 주황색경보는 가시거리 2000m 미만의 스모그가 나타날 때 발령된다.

신문은 22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베이징시의 경보가 54시간째 계속되고 있으며 이중 30시간이 주황색 등급이라고 전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