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NYT, 황우석 전 교수 재기 노력 소개

최종수정 2014.02.22 08:26 기사입력 2014.02.22 0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인터내셔널뉴욕타임스(INYT)가 황우석 전 서울대 수의대 교수의 재기 움직임을 비중있게 다뤘다.

INYT는 22일(현지시간) 1면과 3면에 걸쳐 '만회하려는 과학자의 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최근 1번 인간배아줄기세포(NT-1)를 미국에서 특허 등록한 황 전 교수의 입장과 근황을 전했다.

황 전 교수는 인터뷰에서 "내가 만든 거품에 취해 있었다"면서 "나는 큰 오점을 갖고 다시 한 번 기회를 구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반려동물을 너무도 복제하고 싶어하는 이들을 위해 동물을 복제, 한 마리당 10만 달러를 받아 연구원에 일부 보탰다"고 말하기도 했다.

INYT는 "황 전 교수의 접근이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고 평가하면서도 황 전 교수의 재기에 대한 국내외 찬반 논란을 함께 소개했다.
미 코네티컷대의 복제 전문가 신디 티안은 "황 전 교수는 잘못을 했지만 열심히 연
구하고 인내심이 강한 과학자"라며 "누구든 재기의 기회를 막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반면 미 하버드 의대의 줄기세포 전문가 조지 데일리는 "모두가 만회의 기회를 가질 권리가 있지만 황 전 교수가 NT-1이 진짜 체세포 복제 배아라는 것을 입증하려는 것이라면 또다시 과학적 실수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전 교수는 줄기세포 논문 조작을 숨기고 지원금을 받거나 연구비를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1ㆍ2심에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대법원에 사건이 계류 중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