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시 윤민수'… 소름끼치는 가창력으로 '불후2' 접수

최종수정 2014.02.15 19:04 기사입력 2014.02.15 19:03

댓글쓰기

'역시 윤민수'… 소름끼치는 가창력으로 '불후2' 접수

[아시아경제 e뉴스팀]가수 윤민수가 특유의 감정 처리로 시청자들을 감동에 빠뜨렸다.

윤민수는 15일 오후 방송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박건호가 작사한 '어느 소녀의 사랑 이야기'를 열창했다. 그는 애절한 가창력은 물론 강렬한 무대 매너로 명곡판정단의 마음을 제대로 훔쳤다.

무대에 올라 마이크를 쥔 윤민수는 조용히 노래를 시작했고 객석은 그의 목소리에 빠져들었다. 윤민수는 점차 감정을 끌어올리며 더욱 듣는 이들의 무대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어 미의 목소리가 윤민수가 어우러지며 '어느 소녀의 사랑 이야기'는 절정을 향해 치달았고, 윤민수는 가창력을 폭발시켰다.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한 '어느 소녀의 사랑 이야기'는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한번 폭발한 감정은 무대 말미 다시 가라앉았다. 클라이맥스 이후 다시 차분한 목소리로 사랑을 읊조리듯 노래한 것. 관객들을 쥐락펴락하는 윤민수 특유의 장악력이 빛난 무대였다.
윤민수의 '어느 소녀의 사랑 이야기'를 들은 정재형은 "슬픈 목소리하면 역시 윤민수다"라면서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지만 역시 윤민수의 자리는 무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감탄했다.

문희준도 "애절함과 강렬함까지 발라드의 모든 것을 보여준 것 같다"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으며, 딕펑스 역시 "처음부터 끝가지 소름이 들었다. 정말 사기 같은 무대"라고 혀를 내둘렀다.

한편, 이날 윤민수는 419점이라는 높은 점수로 김종서를 물리쳤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