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출범…소상공인 온라인 역량 '강화'

최종수정 2014.02.12 10:44 기사입력 2014.02.12 10: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소상공인의 온라인 마케팅을 돕고 대기업과의 상생을 추진하는 민간기구가 설립됐다. 재단법인 중소상공인희망재단(이사장 김기문)은 1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중소상공인희망재단은 중소상공인들의 온라인 경쟁력 강화와 대기업과의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정책적 지원을 위한 연구조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중기중앙회와 소상공인연합회 창립준비위원회, 네이버가 공동으로 설립했다. 네이버는 희망재단의 설립과 활동을 위해 향후 3년간 500억원을 출연한다.

향후 재단은 중소상공인의 온라인 비즈니스 경쟁력 향상을 위한 교육사업, 모바일 홈페이지 구축, 업종별 상생협력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중소상공인경제학회를 구성해 중소상공인 온라인 활용 실태조사, 온라인 경쟁력 강화 방안 연구, 상생협력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의 활동도 진행한다.

정인호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사무총장은 "현재 업종별 소상공인단체를 대상으로 상생협력 방안 아이디어를 공모 중"이라며 "중소상공인 온라인 활용실태 조사와 분과위원회 협의 결과를 토대로 보다 구체적인 사업추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최문기 미래창조부과학장관을 비롯 관련 주요 내·외빈과 150여명의 중소상공인 업종별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