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창당 발기인에 생업 현장 뛰는 '국민 30명' 포함

최종수정 2014.02.12 10:44 기사입력 2014.02.12 10: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새정치 추진위원회(새정추)는 오는 17일로 예정된 창당 발기인 대회에 생업 현장에서 일하는 '국민 발기인' 30명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새정추는 12일 "삶의 정치와 공동체 복원, 정의로운 사회를 갈망하는 국민들의 열망을 담아내고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새정치를 실현해 나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이렇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참여한 국민 발기인들은 새정치의 가치에 동의하고 각계에서 생업에 종사하며 활동하고 삶의 휴먼 스토리가 있는 사람을 다양하게 추천받아 직종, 성별, 지역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산재 사망과 불안정한 노동으로 어려움이 많은 일용직 노동자, 마라도 자장면집 사장부부, 마트 계산원으로 10여년 동안 일해 온 여성노동자, 기관사, 32년 동안 배를 만들어 온 조선 노동자, 어민, 20년 택시기사, 7년 퀵서비스 기사 등이 참여한다.

새추위는 국민 발기인에 이어 향후 창당 발기인 대회에 참여할 각계의 전문가 그룹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