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창당도 안 된 安 신당, 연대 논의 아직 일러"

최종수정 2014.02.12 09:26 기사입력 2014.02.12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문재인 민주당 의원은 12일 안철수 신당과 민주당의 연대에 대해 "(신당이) 창당도 안 된 상태에서 연대를 말하는 것은 아직 때가 이르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연대는) 신당이 창당되고 지방선거에 나설 후보군들이 정리가 되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 후보의 경우 박원순 시장보다 더 지지를 받을 수 있는 후보를 내세우지 못하면 야권지지자들의 표만 분열시킬 수 있다"며 "그런 결과에 대해서 국민들이 아주 비판적으로 바라볼 것이기에 후보군들이 정리가 되면 (안철수 의원 측에서)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하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의원은 "새누리당이 지금 우리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절대적인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상황에서 소수 정파들이 연대해 새누리당과 맞서는 것이 필요하다"며 결국엔 연대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연대 방식에 대해 "민주당과 신당이 서로 경쟁을 해도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줄 염려가 적은 권역에서는 양당이 마음껏 경쟁을 하고, 어부지리를 줄 위험이 큰 권역에서는 분열을 피하는데 지혜를 모아야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전날 공개된 안철수 신당의 새 정치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안 의원 측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준비하고 있는 모습들을 보면 민주당이 해 왔던 방식과 그렇게 별차이가 없다"고 지적하며 "그런 점들 때문에 아직은 좀더 지켜봐야 될 상황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연대가 힘들어 보일 때 안철수 의원을 직접 만나 중재를 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만나서 의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