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최대 명절 '춘절'‥'친절 캠페인' 진행

최종수정 2014.01.29 18:54 기사입력 2014.01.29 18: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중국 최대 명절인춘제(春節, 31일∼2월6일)를 맞아 서울 등 주요 관광지가 중국인 관광객(요우커) 맞이로 분주해지고 있다. 이에 맞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관광업계와 함께 춘제기간동안 ‘외국인 손님맞이 친절한 대한민국 캠페인’을 펼친다.

29일 오후 5시 유진룡 문체부 장관과 관광경찰, 미소국가대표 등 150명의 관계자들이 서울 중구 명동 일대에서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포춘쿠키 등 기념품을 나눠주는 행사를 가졌다. 이와 더불어 참여자들은 연휴 기간 공항 환대 행사, 한중 SNS 친구 맺기 등 환대 행사도 벌였다.
또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찾는 업소를 방문해 ‘친절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관광객 친절의식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관광공사 및 지자체들도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환대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인천·김포·김해·제주 등 4개 국제공항과 인천항·평택항 등 2개 항만에서 별도의 환대행사를 가졌다.

쇼핑업계도 한국방문위원회의 코리아그랜드세일과 연계해 ‘찾아가는 여행자 서비스센터’를 2월1~9일 운영하고 통역서비스, 홍보물 제공 등 외국인관광객에게 쇼핑 편의를 제공한다. 동대문 두산타워 앞에서는 유명 화장품업체들이 ‘행운의 과자’ 제공 이벤트, ‘한류스타 메이크업 따라잡기’ 이벤트 행사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 김기홍 관광국장은 “춘절을 맞아 방한하는 중국관광객을 포함한 외국인관광객들에게 대한민국의 환대를 보여주기 위해 캠페인을 펼치게 됐다”며 “사람들의 따스한 정감이 물씬 풍기는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외국인 손님들에게 남겨줄 수 있도록 업계와 유관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7일부터 외국인관광객에 대한 바가지요금 등의 부조리 근절을 위해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 한국방문위원회, 한국관광협회중앙회로 공동 구성된 합동 점검반이 활동에 들어갔다.점검반은 관광경찰과 함께 명동, 인사동, 홍익대 입구 일대에서 오는 2월6일까지 바가지요금 근절 등 현장 점검 및 업계의 자정 노력을 유도하는 활동을 펼친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