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I 확산 방지 위해 순천만 겨울철새 먹이주기 재개

최종수정 2014.01.29 15:44 기사입력 2014.01.29 15:44

댓글쓰기

AI 확산 방지 위해 순천만 겨울철새 먹이주기 재개

" 먹이공급으로 철새 면역력증가, 이동저감효과 기대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순천시는 29일부터 야생조류와의 공존을 위해 순천만 철새 먹이주기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순천시는 그동안 겨울철새 도래시기에 맞춰 지역주민과 함께 철새의 안정적인 활동환경 조성을 위한 무논습지 조성, 볏짚존치, 차량불빛 차단울타리 설치, 철새지킴이단 운영, 철새 먹이주기 등 철새 보호정책을 꾸준히 펼쳐왔다.

그러나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에서 고병원성 AI(HPAI)가 발생하자 AI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2일부터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을 잠정폐쇄하고 철새 먹이주기도 잠정 중단하였다.

시 관계자는 “철새 먹이주기 중단 후 먹이를 찾아 이동하는 비율이 증가하였으며, 인가에 접근하여 미나리나 보리 등에 피해가 입히는 사례가 접수되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철새 먹이주기 재개시 진입차량 소독 및 방역복, 마스크 착용 등 환경부 야생조류 먹이주기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여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AI 확산 방지 위해 순천만 겨울철새 먹이주기 재개

순천만자연생태위원회 박기영 생태습지분과위원장은 “순천만 겨울철새 먹이주기 재개는 철새에게 영양을 공급하여 면역력을 증가시켜는 한편 이동을 억제해 AI확산 방지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만은 국내 최대 흑두루미 월동지로 흑두루미를 비롯한 두루미류 3종 871마리가 기록된 이래 28일 현재 흑두루미 806, 검은목두루미 6마리가 월동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