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설 선물 서울은 '한우', 지방은 '건강식품'이 강세

최종수정 2014.01.26 08:18 기사입력 2014.01.26 08: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설 선물세트로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한우가, 지방에서는 건강식품이 많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설 선물세트 매출을 살펴본 결과, 지역별로 선호하는 품목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통조림(햄ㆍ참치), 생활용품(샴푸ㆍ린스), 과일은 전국에서 공통적으로 선호했다.

장기간 보관이 쉽고 활용도가 높아 불황에 실속 소비 성향으로 구매가 많았다. 과일은 풍년으로 가격이 싸진 탓에 실속과 실용성을 두루 갖춰 인기 선물로 꼽혔다.

하지만 이들 품목을 제외하면 서울ㆍ수도권에서는 한우 세트가 인기 품목으로 꼽혔다.
반면 강원, 충청, 영ㆍ호남에서는 건강식품 세트가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이 팔렸다. 이들 지역에 상대적으로 고령 인구가 많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을 고려해 선물로 건강식품을 선택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올해 설에는 주류 선물세트도 새로운 인기 품목으로 떠올랐다. 와인이 대중화 되면서 명절 선물로 주류 세트 수요가 증가했다.

와인 매출은 주류 전체 중 절반 이상인 56%를 차지하며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에는 양주가 47.3%로 와인(38.7%)을 앞섰으나, 올해는 와인(56%)이 양주(38.4%)를 제쳤다.

수산물은 방사능 여파로 굴비는 인기 품목에서 밀려나고, 명절 상차림에 활용도가 높은 멸치ㆍ김 등 건해산물을 위주로 구매했다.

최춘석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지역별 상품 선호도 차이를 고려해 남은 명절 기간 동안 지역별로 상품 공급량을 조절해 고객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