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오석 "국제금융 변동성 확대, 국내 전이 안 되도록 관리"

최종수정 2014.01.23 11:21 기사입력 2014.01.23 08: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미국의 양적완화축소, 북한 및 동북아 갈등 고조 시에 발생할 수 있는 국제금융의 변동성 확대가 국내로 전이되지 않도록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올해 우리나라의 대외경제정책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올해 대외경제정책의 3가지 기본방향은 ▲기업의 대외경쟁력 강화 ▲경제의 외연 확충 ▲대외경제 리스크 관리 체계 강화 등이다.
현 부총리는 "우리 기업의 대외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 경기 회복으로 가속화될 글로벌 경쟁과 엔저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수출금융, 해외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수출·수주 역량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서비스, 중계·가공무역, 전자상거래 등 새로운 수출 먹거리도 육성해야 한다고 했다.

경제의 외연확충에 관해서는 "세일즈 외교, 통상협력 등에서 우리 국익을 극대화하고 글로벌 통상 트랜드에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국제기구 협력, 개발협력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국제 사회에 대한 기여를 확대해 우리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도 늘려야 한다"고 전했다.

현 부총리는 또 "자본유출입에 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국내·역내·글로벌 금융안전망도 촘촘히 구축해야 한다"면서 대외경제 리스크 관리 체계 강화를 위한 방안도 소개했다.
그는 "일부 신흥국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지난 6년간 세계 경제 위기의 진앙지였던 미국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경제의 부활은 세계 경제의 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한다"면서 "선진국의 수요 회복은 세계 교역 활성화는 물론 우리에게도 새로운 수출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카드사 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금융 소비자도 정보를 제공하는 단계에서부터 신중해야 한다. 우리가 다 정보제공에 동의해줬지 않느냐"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한 해명도 있었다. 현 부총리는 "현재 인터넷 사이트 가입 시 금융소비자 96%가 정보제공 동의서를 잘 파악하지 않는 등 정보제공 동의와 관련된 관행을 지적한 것"이라면서 "금융소비자도 금융거래 시 좀 더 신중하자는 취지에서 말씀드린 것이고, 소비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