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주택인허가 44만채…전년比 25% 감소(종합)

최종수정 2014.01.21 14:16 기사입력 2014.01.21 14: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지난해 주택인허가 실적은 44만채로 전년보다 25.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정부의 주택 인허가 목표치는 37만채였으나 대구 혁신도시 등에서 추가 공급되면서 인허가 실적이 대폭 늘어났다.

연간 주택공급 목표치를 하향조정한 정부는 지난해 인허가 물량이 늘어남에 따라 올해 공공분양주택 공급축소, 지방 인허가 둔화세 등으로 과잉공급에 따른 주택시장 왜곡을 막기로 했다.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2013년 주택건설실적'을 보면 전년에 비해 인허가(▲25.0%), 착공(▲10.8%)은 감소하고 분양(0.3%), 준공(8.3%)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허가의 경우 4ㆍ1대책의 효과가 가시화되면서 주택공급 물량이 크게 조정돼 전년(58만7000채)대비 25.0% 감소한 44만채를 기록했다.

수도권에서는 전년(26만9000채) 대비 28.5% 감소한 19만3000채가 인허가 돼 지방보다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다만 이같은 인허가 물량은 정부가 하향조정한 연간 37만채보다 7만채나 많은 물량이어서 정부의 수급조절을 위한 개입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지난해 마련한 장기주택공급계획을 통해 주택보급률 확대 등 주택시장 여건변화를 고려, 연평균 39만채를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 이에 올해 공공분양주택 공급축소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착공물량은 지난해 42만9000채로 전년(48만1000채) 대비 10.8% 감소했다. 수도권은 서울ㆍ경기 지역의 대규모 착공에도 불구하고 전년보다 7.9% 감소한 19만3000채를 착공했다. 지방은 대부분 지역(대구, 세종 제외)의 실적 감소에 따라 전년 대비 13.1% 감소한 23만6000채를 착공하는데 그쳤다.

분양은 수도권은 증가(25.0%)하고 지방은 감소(▲12.9%)하면서 전년(29만8000채)과 유사한 수준인 29만9000채를 분양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