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겨져도 작동하는 리튬전지 개발…웨어러블 기기 상용화 눈 앞

최종수정 2014.01.20 12:00 기사입력 2014.01.20 12:00

댓글쓰기

구겨져도 작동하는 리튬전지 개발…웨어러블 기기 상용화 눈 앞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심하게 구겨져도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리튬이차전지 원천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이번 개발로 손목에 차는 스마트폰,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입는 컴퓨터 등 차세대 플렉서블 전자기기의 전원 개발이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 이상영 교수팀과 LG화학 배터리연구소 김제영 박사팀은 얇고 자유자재로 변형이 가능하면서도 안전성은 강화된 플라스틱 크리스탈 고분자 전해질을 개발해 플렉서블 리튬이차전지에 적용했다. 플라스틱 크리스탈은 결정-용융 상태가 아닌 중간 물리적 특성을 보이는 물질로 전해질로 사용하며 우수한 이온전도도와 내열성을 보인다.

일반적으로 액체전해질과 분리막으로 이루어진 기존 리튬이차전지는 심하게 변형시킬 경우 열이 발생한다. 이 열 때문에 분리막이 녹아 양극과 음극이 접촉하게 되면 폭발할 위험이 있어 플렉서블 전지로 사용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연구팀은 플라스틱 크리스탈 기반 유기 전해질을 가교반응이 가능한 단량체와 혼합해 다공성 고분자 지지체에 채워 넣은 후 자외선에 30초 이내로 노출시키는 간단한 공정으로 플라스틱 크리스탈 고분자 전해질을 개발했다. 이 전해질은 액체전해질 수준의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섭씨 80도에서 이온전도도가 전혀 저하되지 않는 우수한 내열성을 보였다.

또한 기존의 고분자전해질 대비 두께가 약 10배 정도 얇아졌으며 기계적 유연성이 30배 이상 향상됐다.

리튬이차전지에 실제 적용한 결과 전지가 심하게 구겨지거나 전화선처럼 말린 상태에서도 발열 및 폭발 없이 안전하게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전해질은 전지 내에서 전해질 역할뿐 아니라 분리막으로 기능해 기존의 리튬이차전지와 달리 분리막 없이 전지를 만들 수 있다.

이상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플렉서블 전지의 상업화를 앞당길 수 있는 기술적 토대가 마련됐다"며 "다양한 차세대 전지에 확대 적용될 수 있는 고분자전해질 원천 소재 기술을 확보했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연구 결과는 재료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스(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최신호 후면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