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중동·북아프리카에 해외건설·플랜트 수주지원단 파견

최종수정 2014.01.19 11:00 기사입력 2014.01.1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박기풍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19일부터 25일까지 쿠웨이트와 알제리를 방문해 해외건설ㆍ플랜트 분야 주요 장관 등 고위급 인사 면담을 통해 올해 첫 수주지원 활동에 나선다.

수주지원단은 쿠웨이트에서는 신도시 개발(50억달러), 국제공항 2터미널(35억달러), 수처리시설(12억달러), 신규정유소(NRP, 140억달러) 등에 대한 타깃형 수주 지원에 나선다.
또 클린 퓨얼 프로젝트(CFP, 110억달러), 도하링크(10억달러) 등 수주가 유력한 사업을 확정짓기 위해 주택담당장관, 공공사업부, 교통통신부, 국영정유회사(KNPC)와 고위급 면담을 잇달아 가질 계획이다.

이집트, 리비아 정세 불안 상황에서 북아프리카 해외건설 진출 거점인 알제리를 방문해 철도(지하철확장공사, 오란트램웨이 사업 등)ㆍ메트로 사업, 국제공항 확장사업(4억2000만달러) 및 댐통합시스템 등의 수주를 위해 교통부, 공공사업부, 수자원부와 차례로 장차관급 면담을 가진다.

이어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쿠웨이트, 현대건설), 가스액화저장탱크시설(쿠웨이트, GS), 시디압델라 신도시(알제리, 대우ㆍ경남) 등 열사의 땅에서 우리 근로자들이 땀흘리며 공사중인 현장을 찾아 한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임직원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해외건설 수주지원단 방문을 계기로 우리 건설기업의 전략적 중요국가인 쿠웨이트ㆍ알제리와 정부간 협력 채널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