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P모간, "韓, 글로벌 경제회복 수혜 가장 많이 받을 것"

최종수정 2014.01.16 13:50 기사입력 2014.01.16 13:50

댓글쓰기

JP모간, "韓, 글로벌 경제회복 수혜 가장 많이 받을 것"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JP모간자산운용은 올해 한국이 글로벌 경제회복에 가장 큰 수혜를 입는 나라 중 하나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엔화 약세 등 환율문제가 경제에 큰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타이 후이 JP모간자산운용 아시아 수석 시장전략가는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2014년 글로벌 시장 전망 및 투자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는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주요 세계시장이 동시에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며 한국은 이러한 경기회복세에 큰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최근 원화 강세와 엔화 약세 등 환율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한국의 수출 실적에는 환율보다 글로벌 거시경제 기조가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한국의 수출을 살펴보면 상반기 대비 성장이 눈에 띄게 가속화된 것은 아니지만 미국과 유럽의 기여도가 증가함으로써 이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며 "올해는 미국, 유럽과 같은 선진시장 수요 증가에 따라 수출중심주가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일 것"이라 말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미국의 정치적인 논란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덜할 것이란 전망이다. 후이 전략가는 "미국이 올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경제 문제와 관련된 재정협상 등에 있어서 적극적으로 합의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현재 수출 및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엔·원 환율 격차에 대해서는 앞으로 경제에 큰 영향은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후이 전략가는 "지난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엔화 대비 원화 가치는 지금보다 더 강한 양상을 보였지만 이 기간 한국 수출은 호조세를 나타냈고 오히려 금융위기가 일어난 2008년 이후에는 엔화 대비 원화가 급격히 약화됐지만 수출 기업에게 큰 도움이 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자산별 배분 전략으로는 채권보다 주식의 매력이 더 높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국면에서 채권에서 주식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후이 시장전략가는 "가급적 주식이 채권보다 선호되지만 채권 중에서도 주식과의 관계가 높은 전환사채나 하이일드채권도 좋은 수익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해서는 매수·매도를 반복하기보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꾸준히 투자하는 것이 위험조정수익률을 극대화하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후이 전략가는 "저점에서 매수하고 고점에서 매도하고자 하는 '마켓타이밍'을 노려 단기적으로 접근할 경우 오히려 상대적 손실 가능성이 크다"며 "복리수익의 기회를 놓쳐 막대한 기회비용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