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기호 "햇볕정책 없었다면 北개방 또는 붕괴"

최종수정 2014.01.16 10:41 기사입력 2014.01.16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한기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6일 민주당이 과거 김대중 정부의 대북 포용정책인 '햇볕정책'의 수정 여부를 두고 논란을 벌이는 데 대해 "햇볕정책에 의한 대북지원이 없었다면 북한은 중국식 개혁·개방을 했던지, 소련식 붕괴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햇볕정책 수정 가능성을 언급하고 내부에서 논란이 일자 원칙은 고수하겠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최고위원은 "지난 김대중·노무현 정부 10년 동안 두 차례 정상회담과 7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이 있었지만 북한의 호전적 태도는 변하지 않았고 햇볕정책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으로 흘러갔다는 비판은 오늘까지 계속되고 있다"며 "북한을 바꾸겠다며 저자세·퍼주기식 지원을 했지만 돌아온 것은 대남 도발, 핵개발, 위장 평화, 남·남 갈등 등 우리의 안보 위협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최고위원은 "북한 정권이 무슨 짓을 할지 모르는 위급한 상황에서 햇볕정책을 개인이나 해당 정권의 정체성과 직결시키려는 고집을 버려야 한다. 햇볕정책 옹호론자들은 정책 실패를 인정하는 것에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에 대북 정책 변화를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