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테이퍼링 충격 확대…'취약 5개국', 이젠 '벼랑끝 8개국'

최종수정 2014.01.16 14:00 기사입력 2014.01.16 11:30

댓글쓰기

외부금융 위존도 높은 칠레와 헝가리, 폴란드 추가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프래즐 파이브(fragile fiveㆍ5개 취약국)'라는 신조어가 생긴 지 한 달만에 사라질 듯하다.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자산운용사 슈뢰더와 공동으로 신흥국들의 자금유출 대응 능력을 평가해본 결과 기존의 취약국에 칠레ㆍ헝가리ㆍ폴란드도 추가됐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로써 프래즐 파이브는 '엣지 에잇(edgy eightㆍ벼랑 끝에 선 8개국)'이라는 용어로 대체될 듯하다.

프래즐 파이브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3차 양적완화로 대규모 글로벌 투자자금이 이탈해 경제위기가 고조된 5개국 인도ㆍ인도네시아ㆍ터키ㆍ브라질ㆍ남아프리카공화국을 지칭한다. '부서지기 쉬운 '이라는 영어 단어를 이용해 골드만삭스 같은 미 투자은행들이 사용하기 시작한 용어다.

프래즐 파이브는 지난해 5월 벤 버냉키 FRB 의장의 양적완화 축소 발언 이후 급격한 자본이탈로 외환위기 직전까지 가는 타격을 받았다. 그 결과 이들 신흥국은 지난 6개월 동안 외환보유액을 두둑히 쌓아뒀다.
그러나 타임스와 슈뢰더가 신흥국의 총 외부자금 조달 요구액(GEFRㆍ단기외채와 경상적자 총합) 대비 외환보유액 비율을 분석해보니 터키ㆍ남아공ㆍ칠레ㆍ인도ㆍ인도네시아는 1년 정도 버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헝가리ㆍ브라질ㆍ폴란드의 경우 2년 간 버틸 수 있는 실탄을 갖고 있다.

슈뢰더의 신흥시장 담당 크레이그 보덤 이코노미스트는 "시장의 초점이 단기외채 비율이 높은 국가로 이동 중"이라며 "자본유입이 중단되거나 자본이 유출되는 등 갑작스런 중단에 대한 우려로 실제 자본유출이 발생하면 부채국들은 줄줄이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타임스는 우크라이나ㆍ베네수엘라ㆍ아르헨티나도 취약국가로 분류했다. 이들 나라는 국가투자등급이 최소 투자등급으로 테이퍼링보다 내수 약세와 정치불안 탓에 경제가 취약하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