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감사원, 코스콤 감사 착수…다음 타깃은 거래소·예탁원

최종수정 2014.01.14 13:21 기사입력 2014.01.14 11:21

댓글쓰기

비위행위 적발땐 검찰고발

코스콤 사옥 전경

코스콤 사옥 전경


단독[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감사원이 방만경영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코스콤 감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등 다른 증권 유관기관 감사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코스콤 관계자는 14일 "지난주부터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다. 그동안 지적된 방만경영이 주된 사안"이라며 "감사원이 최근 꾸린 공기업 감사준비팀 차원에서 (우리에 대한) 감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말부터 공공기관감사국을 중심으로 산업금융감사국, 국토해양감사국에서 인원을 차출해 공기업 감사준비팀을 운영해왔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감사원이 박근혜정부 집권 2년차를 맞아 공공기관 방만경영에 대한 고강도 감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황찬현 감사원장도 신년사에서 "공공기관의 방만경영과 도덕적 해이는 더 이상 용인하기 어려운 수준에 이르렀다"며 고강도 감사를 예고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금융투자 업계에선 코스콤이 첫 감사를 받게된 것이다.

코스콤이 첫 주자인 이유는 방만경영 외에도 우주하 전 코스콤 사장의 특혜채용과 배임 의혹이 불거져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선 우 전 사장이 고교동창생의 자녀를 특혜채용하고 월 1000만원 이상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점이 지적됐다. 최근 코스콤 노조는 우 전 사장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코스콤 내부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우 전 사장의 횡령ㆍ배임 혐의까지 포함해 폭 넓게 감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감사원은 감사 결과 비위행위나 부실경영 등이 드러나면 검찰 고발을 통해 공공기관 개혁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감사 결과를 공기업 경영평가에 반영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지난 7일 대표이사 직무대행 겸 신임 전무로 선임된 전대근 코스콤 경영전략본부장은 선임과 동시에 감사원 감사를 맞닥뜨리게 됐다. 지난해 11월 우 전 사장 사표 제출 이후 지지부진한 신임 사장 인선 작업도 당분간 표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공공기관 해제'를 목표로 하고 있는 거래소와 예탁원은 코스콤에 대한 감사가 시작됐다는 소식에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최근 기획재정부로부터 방만경영 중점관리 기관으로 지정된 이들 두 기관은 감사 결과에 따라 공공기관 해제 시도에 제동이 걸릴 수도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감사원 감사는 받고 있지 않다"면서도 "정부에 방만경영 정상화 계획을 제출한 후에 감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