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장사다리펀드 사무국 법인화 시동

최종수정 2014.01.13 10:51 기사입력 2014.01.13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금융당국이 성장사다리펀드 사무국의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성장사다리펀드에 대한 자금 운용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이다.

13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성장사다리펀드 투자자문위원회와 수행기관인 사무국을 법인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성장사다리펀드는 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펀드로, 지난해 금융위에 의해 출범했다. 정책금융공사와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청년창업재단 등이 30%를 출자하고 민간에서 나머지 부분을 조달한다. 그러나 이를 운영하는 조직에 대한 법적 실체가 없어 설립 당시부터 책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현재 금융위는 출자기관의 부기관장과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투자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성장사다리펀드의 투자정책이나 리스크업무 등을 맡기고 있다. 투자자문위 산하에는 업무 수행기관인 '사무국'을 뒀다. 사무국은 6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 성장사다리펀드 출자기관 관계자는 "한국벤처투자 등과 달리 성장사다리펀드는 법인화가 안 돼 있어 독립적인 운영이 어려웠다"며 "출자 규모를 조율하는 일도 자체적으로 결정하기 어려웠고 운용자들의 책임 여부도 불분명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성장사다리펀드 운영을 위한 조직을 법인화해 책임감을 강화하고 독립적인 조직으로 만들 계획이다.

김용범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성장사다리펀드 규모가 커질수록 관련 조직도 계속 커질 것"이라며 "이를 관리하려면 전담 조직을 별도 회사로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법적인 근거가 생기면 외부 위원들도 일종의 이사회 기능을 하게 돼 책임감이 커진다. 김 국장은 "성장사다리펀드 법인화 등이 포함되는 법을 만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성장사다리펀드 사무국은 내달 초 개설을 목표로 별도의 홈페이지를 만들고 있다. 성장사다리펀드 사무국 관계자는 "그동안 '기업금융나들목' 홈페이지 내에 성장사다리펀드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며 "대내외적으로 홍보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어 이번에 홈페이지 설립 작업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