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해 은행권 수수료 동결

최종수정 2014.01.05 08:28 기사입력 2014.01.05 08:28

댓글쓰기

금감원 지도 따른 수수료 모범규준 수립 중단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은행들이 올해 금융수수료 인상을 사실상 포기했다. 지난해 7월 금융감독원에 지도에 맞춰 수수료 모범규준을 만들기로 했으나 최근 전면 중단했기 때문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금융당국에서 '은행들이 금융소비자보호를 우선하고 경영합리화를 실시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받고 더 이상 수수료 관련 사항을 들여다보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 금감원은 은행권 수익 보전을 거론하면서 수수료를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사실상 올리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올해 은행 송금수수료, 자동화기기(ATM) 인출 수수료 등은 지난해 수준을 유지하거나 소폭 낮아질 전망이다.

한편 은행 신용대출 및 변동금리 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는 이르면 1분기 내에 최대 30% 인하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가 획일적으로 적용되는 중도상환수수료를 가계ㆍ기업, 담보ㆍ신용, 장기ㆍ단기, 고정금리ㆍ변동금리로 대출 유형을 나눠 차등 적용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현재 은행들은 고객이 3년 안에 갚으면 대출금의 평균 1.5%, 최고 2%의 중도상환수수료를 받고 있다.

금융위는 이달 중 차등 적용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