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스니데커 "시즌 2승째요~"

최종수정 2013.07.29 09:11 기사입력 2013.07.29 08:42

댓글쓰기

'1000만 달러 사나이' 이번에는 캐나다 '내셔널타이틀' 제패

 브랜트 스니데커가 RBC캐나다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캐나다=Getty images/멀티비츠.

브랜트 스니데커가 RBC캐나다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캐나다=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1000만 달러의 사나이' 브랜트 스니데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승째를 수확했다.

스니데커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 글렌애비골프장(파72ㆍ7253야드)에서 끝난 캐나다의 '내셔널타이틀' RBC캐나다오픈(총상금 5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2타를 더 줄여 3타 차 우승(16언더파 272타)을 완성했다. 2월 AT&T 페블비치프로암에 이어 올 시즌 2승째이자 통산 5승째, 우승상금이 100만8000달러다.
3라운드 9언더파의 '폭풍 샷'이 결과적으로 우승 동력이 됐다. 이날은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에 그쳤지만 추격자들도 지지부진했다. 장타자 더스틴 존슨(미국) 역시 2언더파를 치며 공동 2위(13언더파 275타)에 만족했고, 2위에서 출발한 데이비드 링메르트(스웨덴)는 오히려 3오버파로 무너져 공동 12위(10언더파 278타)로 순위가 뚝 떨어졌다.

스니데커가 바로 지난해 1월 파머스인슈어런스 우승에 이어 9월 '플레이오프 4차전' 투어챔피언십을 제패해 무려 1000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페덱스컵 우승까지 일궈냈던 선수다. 한국은 '바이런넬슨 챔프' 배상문(27ㆍ캘러웨이)이 3언더파를 보태 공동 31위(6언더파 282타)로 체면치레를 했다. 양용은(41ㆍKB금융그룹)은 5타나 까먹어 공동 66위(이븐파 288타)로 밀려났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