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반기 마이홈 작전]다시 수도권으로… 8만가구 쏟아진다

최종수정 2013.06.21 13:10 기사입력 2013.06.21 13:10

댓글쓰기

양도세 혜택 물량 많아...위례 동탄2 등 관심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올해 하반기 수도권 분양시장에 8만여 가구가 쏟아진다. 4만9000여가구가 분양된 작년 같은기간보다 3만여 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위례신도시와 동탄2신도시는 물론 도심 내 재개발, 재건축 물량도 눈에 띈다. 특히 4·1 대책 의 혜택을 받는 전용 85㎡ 이하 또는 6억원 이하 물량이 대거 포함돼 청약 열기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6월 이후 수도권에 예정된 분양물량은 총 8만623가구다. 같은기간 지방에 공급될 물량은 4만5000여가구로 2010년 이후 3년만에 수도권 물량이 지방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내곡지구, 마곡지구, 신내3지구 등 SH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 등이 공급하는 공공분양 1만3794가구와 공공임대 9368가구가 예정됐다. 이중 SH공사가 조성하는 마곡지구에서 첫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마곡지구에 공급될 물량은 장기전세주택(시프트) 1466가구, 국민임대 1553가구, 공공분양 2856가구 등 총 5875가구다. 모두 시세보다 저렴한 공공물량으로만 포진된데다 입주시기에 맞춰 지하철 9호선 마곡역이 개통되는 등 호재가 다양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 보금자리지구인 내곡과 세곡지구에 각각 1764가구, 1634가구가 공급된다.

수도권 신도시 물량에 대한 기대치도 높다. 위례신도시에는 중심상업지역인 트랜짓몰 내에 속한 C1-1블록에 현대건설이 주상복합 아파트 490가구를 분양하고 C1-4블록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총 390가구를 9월 중 선보인다. 해당 사업지는 서울 송파에 속해 있어 ‘지역프리미엄’과 인근 ‘판교알파리움’의 청약 열기까지 옮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대우건설은 10월 A2-9블록에서 1차 687가구, A3-9블록에서 2차 972가구를 내놓는다. 이어 대림산업과 삼성물산이 공급하는 민간보금자리주택 1550가구도 중소형 물량으로 등장한다.
최근 몇 년간 꾸준히 공급이 이어진 동탄2신도시에는 반도건설이 A13블록에서 994가구, 신안이 A26블록에 644가구를 계획했다. 광교신도시에서는 A31블록에서 울트라건설이 51㎡ 356가구를 내놓기로 했다.

도심권에서는 ‘래미안대치청실’, ‘왕십리뉴타운1구역텐즈힐’과 같은 굵직한 정비사업 물량이 대기 중이다. ‘래미안대치청실’은 총 1608가구의 대단지로 일반분양 물량 102가구가 8월부터 청약에 들어간다. 강남을 대표하는 ‘도곡렉슬’, ‘대치동부센트레빌’ 등 고가 아파트가 밀집된 대표 학군인데다 인기가 높은 전용 59~84㎡의 중소형으로만 이뤄져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왕십리뉴타운1구역텐츠힐’도 건설사와 조합간의 분양가 줄다리기 끝에 오는 9월로 분양시점을 잡았다. 사업지는 청계천과 맞닿아 있고 지하철2호선 상왕십리역까지 도보권 내에 위치했다. 이밖에 삼성물산은 9월 중 신길11재개발구역에 공급되는 일반분 471가구와 신길11구역 793가구를 순차적으로 내놓는다.

조성근 부동산114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판교와 위례 등 신도시와 유망 개발지구에서 저렴한 물건이 예정돼 높은 청약 경쟁률이 예상된다”며 “3년만에 지방보다 수도권에 물량이 집중된 만큼 내집을 준비 중인 수요자나 투자자들은 수도권에 쏟아질 다양한 물건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하반기 마이홈 작전]다시 수도권으로… 8만가구 쏟아진다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