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창선 감독 "대 역전승,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될 것"

최종수정 2018.09.12 16:46 기사입력 2012.11.22 20:06

댓글쓰기


[인천=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오늘 승리로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을 것 같다."

어창선 감독이 이끄는 도로공사가 22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2-13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에서 흥국생명에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 2연패를 딛고 신바람 3연승을 달린 도로공사는 3승2패(승점 8)로 현대건설(승점 6)을 밀어내고 3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어창선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2연패 뒤 연승을 하면서 선수들에게 부담감을 버리라고 주문했다"며 "1,2세트 서브리시브가 흔들려 다소 고전했지만 3세트부터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이길 수 있었다"라고 평가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니콜과 표승주를 포함, 총 11개의 서브득점을 성공시켜 흥국생명(7개)을 압도했다. 어 감독은 "선수들이 강서브에 대한 부담을 많이 느꼈다. 연습 때와 달리 욕심을 내다보니 범실이 다소 많았다"면서도 "위축되지 않고 자신 있게 서브를 넣은 것이 주효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표승주의 경우는 서브 범실이 많아 따로 개인훈련을 시켰다. 자신감을 되찾은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라고 덧붙였다.

어 감독은 3연승을 달성한 소감에 대해 "1,2세트를 빼앗겨 진 게임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오늘 어려운 고비를 넘기면서 우리 팀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김흥순 기자 spor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