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니콜 40점' 도로공사, 흥국생명에 풀세트 역전승···신바람 3연승

최종수정 2018.09.12 16:46 기사입력 2012.11.22 19:10

댓글쓰기


[인천=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여자 프로배구 도로공사가 흥국생명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도로공사는 22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2-13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에서 흥국생명에 풀세트 접전 끝에 3-2(19-25 22-25 25-15 25-23 15-8)로 이겼다. 3연승과 함께 승점 2점을 보탠 도로공사는 3승2패(승점 8)로 현대건설(승점 6)을 밀어내고 3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외국인 선수 니콜이 트리플크라운(블로킹 4개, 서브득점 5개, 후위공격 15개)포함 두 팀 최다인 40점(공격성공률 46.97%)으로 공격을 이끌고 표승주와 하준임이 나란히 13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흥국생명은 휘트니가 블로킹 4개 포함 31점(공격성공률 41.94%)으로 분전했지만 단조로운 공격 패턴과 서브리시브 불안으로 3연패 부진에 빠졌다.

흥국생명은 1세트 초반 6-6에서 박성희의 연속 오픈과 상대 범실을 묶어 내리 4점을 달아났다. 니콜의 후위 공격을 앞세운 도로공사의 추격에 고전했지만, 뒷심을 발휘한 휘트니의 연속 득점으로 손쉽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도 흥국생명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서브리시브가 흔들린 도로공사의 약점을 노려 세트 중반 15-8까지 앞서나갔다. 다급해진 도로공사는 황민경을 투입시키고 전열을 가다듬었다. 이후 수비에서 안정감을 되찾으며 22-22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도로공사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박성희의 오픈 공격과 상대 범실로 24점에 먼저 도달한 뒤 휘트니의 후위 공격으로 두 번째 세트마저 가져갔다.
반격에 나선 도로공사는 3세트 초반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한 니콜의 활약에 힘입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후 흥국생명의 추격을 12점에 묶어놓고 연속 득점을 성공시켜 크게 앞서나갔다. 상대 공격범실과 김미연의 오픈 공격으로 승기를 잡은 도로공사는 곽유화의 깔끔한 마무리로 한 세트를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승부처인 4세트에서 두 팀은 랠리를 주고받으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막판 집중력이 돋보인 건 도로공사였다.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하는 명승부 끝에 표승주의 시간차와 니콜의 후위 공격에 힘입어 2점차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극적으로 마지막 세트에 돌입한 도로공사는 초반부터 니콜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신바람 행진을 이어갔다. 이어 높이를 앞세운 중앙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인 뒤 하준임의 깔끔한 속공으로 대 역전극을 완성했다.




김흥순 기자 spor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