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만 두산 회장, 미얀마 공략 위한 현장경영 나서

최종수정 2012.11.22 12:44 기사입력 2012.11.22 12:44

댓글쓰기

박용만 두산 회장, 미얀마 공략 위한 현장경영 나서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박용만 두산 그룹 회장(사진)이 미얀마를 찾아 동남아시아 공략을 위한 현장경영에 나섰다.

22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용만 회장은 지난 20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박정원 두산건설 회장 겸 ㈜두산 지주부문 회장 및 주요 계열사 임원들과 함께 미얀마 수도 양곤을 방문했다. 박 회장 일행은 현지 산업 환경 및 사회상과 두산그룹의 주력 사업부문인 인프라지원사업(ISB) 시장을 살펴봤다.

이와 함께 미얀마 최대 철강사인 아시아메탈과 주요 기반시설인 띨라와 항구 등을 둘러봤다. 현지인 주거지와 학교·전통시장 등도 방문했다.

미얀마는 양질의 노동력을 비롯해 중국-인도-동남아를 잇는 지정학적 이점과 풍부한 자원을 갖춘 나라다. 최근 민주화 개혁과 시장 개방·대외관계 개선 등이 추진되면서 성장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산업·도시화에 속도가 붙으면서 발전·건설기계 등 ISB시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박 회장은 두산의 주력인 발전·건설기계 분야를 중심으로 미얀마시장을 살폈다. 앞서 박 회장은 지난달 초 국빈으로 방한한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을 만나 상호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미얀마는 늘어나는 전력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2030년까지 수력과 복합화력발전을 중심으로 총 21GW의 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광산·산림 채취 등 부존자원 개발의 영향으로 건설기계장비 수요도 지난 10년간 10배 이상 늘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해외시장 다각화를 위해 최고경영진이 직접 사전에 시장환경을 살펴보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신규 시장을 개척할 때 직접 방문해 챙기는 것이 박용만 회장의 글로벌 경영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실제 박 회장은 남미 건설기계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 초 브라질을 직접 찾아 현지 굴착기공장 건설을 결정했다. 이 공장은 내년 초 준공될 예정이다. 박 회장은 2009년 준공한 베트남 두산비나 생산공장과 지난해 인도 첸나이웍스 인수 등에서도 이 같은 현장 경영을 선보였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