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터보엔진 생산위해 대규모 투자

최종수정 2012.11.22 10:16 기사입력 2012.11.22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한국GM이 최첨단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 생산을 위해 인천 부평 엔진공장에 대규모 신규 투자를 집행키로 했다. 신형 가솔린 터보 엔진은 내년 상반기부터 쉐보레 소형 SUV 트랙스(Trax)를 비롯한 신제품 라인업에 적용될 계획이다.

GM 1.4 가솔린 터보엔진

GM 1.4 가솔린 터보엔진

22일 한국GM에 따르면 부평 엔진공장은 올 연말 시행되는 신규 설비투자를 통해 내년부터 한국GM의 첫 가솔린 터보 엔진을 생산하게 된다. 이에 따라 한국GM은 글로벌 GM 내에서 미국과 유럽에 이어 소형 가솔린 터보 엔진을 생산하는 세 번째 사업장이 된다.

새 엔진은 2013년 상반기 국내외 시장에 출시될 트랙스와 향후 쉐보레의 소형 및 준중형 제품 라인업에 폭넓게 적용, 친환경 고연비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GM 사장은 “대규모 설비투자는 한국GM의 중장기 발전에 대한 글로벌 GM의 기대를 반영함과 동시에 첨단 엔진기술에 대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며, “치열한 자동차 시장 경쟁에서 연비와 엔진 성능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나는 만큼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선보이는데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GM은 쉐보레 크루즈와 올란도의 친환경 디젤 모델을 출시한 바 있으며, 국산 준대형차 최초로 알페온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한 이어시스트 모델을 선보이는 등 향상된 연비의 친환경 차량 출시에 앞장서왔다.
또한 지난 달 회사 출범 10주년을 맞아 순수 배터리 전기차인 스파크 전기자동차를 창원공장에서 생산, 2013년 국내외 시장에 출시하고 첨단 고연비 기술 및 제품 개발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GM은 2002년 출범 이후, 매년 연간 1조원 이상의 국내 투자를 지속해왔으며, 차세대 신제품과 파워트레인, 친환경 차량 및 설비, 첨단 디자인 및 차량개발 시설에 투자를 더욱 더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