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민주당의 서울시 교육감 선거 개입 의혹 조사 촉구"

최종수정 2012.11.06 16:26 기사입력 2012.11.06 16: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새누리당은 6일 민주통합당의 서울시 교육감 재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 "선관위는 민주당의 실정법 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서 고발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언론보도에 따르면 민주당이 이번 서울시 교육감 재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하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한다"면서 "보도가 맞는다면 민주당은 '정당의 대표자 및 간부의 특정 예비후보자 지지 금지'를 규정한 지방교육자치법 46조를 위반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2일 서울시당 당협위원장 비공식 회의에서 전교조 출신의 예비후보를 배제하고 교수 출신의 후보를 조직적으로 지지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 5일자 7면 참조)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서울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반(反)전교조 여론이 불붙어 대선의 악재로 작용할까봐 좌파 교육감 후보 선출에 개입했다"면서 "민주당이 실정법 위반을 무릅쓰고 서울시 교육감 재선거에 개입하려 한 것에 대해서는 대선용으로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선관위는 민주당의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서 검찰에 고발조치해야 할 것이며, 검찰은 자체적인 인지수사를 통해 민주당의 불법을 엄단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교육감 선거에 불법적으로 개입하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서울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상돈 기자 d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