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0만 화성시민의 염원 '화성고용센터' 문연다

최종수정 2018.08.16 08:00 기사입력 2012.11.06 07:40

댓글쓰기

[화성=이영규 기자] 50만 경기도 화성시민의 염원인 '화성고용센터'가 6일 문을 연다. 그동안 화성주민은 취업관련 서비스를 받기 위해 수원고용센터까지 가야하는 등 불편이 많았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3시 화성시 봉담읍 이원타워 7층에서 이채필 고용노동부장관, 김문수 경기도지사, 채인석 화성시장, 지역 기업체 관계자 및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고용센터 개소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화성고용센터 개소로 50만 화성시민들과 24만 명의 근로자, 2만 여개 사업체 관계자는 좀 더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고용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특히, 외국인근로자 고용이 많은 화성 서남부지역 업체들은 그동안 2~3시간을 소비해 수원고용센터를 방문해야 했지만 앞으론 이 같은 불편이 사라질 전망이다.

또 화성지역 주민과 근로자들도 지역 특색에 맞는 맞춤형 취업지원, 능력개발훈련 및 실업급여 등 고용서비스를 보다 가까이서 받을 수 있게 된다. 기업들의 각종 지원금 신청도 편리해진다.

화성고용센터는 화성시 ▲봉담ㆍ우정ㆍ향남읍 ▲매송ㆍ마도ㆍ송산ㆍ서신ㆍ팔탄ㆍ장안ㆍ양감ㆍ정남면 ▲남양동ㆍ기배동ㆍ화산동 등 화성 서남부 지역을 관할하게 된다. 하지만 동탄이나 병점 등 화성동부지역은 가까운 수원고용센터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김문수 지사는 "지난 2월 이채필 고용노동부장관을 만나 화성고용센터 조기 신설을 건의하는 등 화성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노력한 보람이 오늘 결실을 맺었다"며 "화성고용센터 개소를 계기로 지역 고용안정과 지역발전이 함께 이뤄지길 기대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은 식전행사인 사회적기업 (사)수원음악진흥원의 '더불어 함께하는 기쁨(더하기)' 클래식 음악 연주회에 이어 제막식ㆍ테이프커팅ㆍ리셉션 순으로 진행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