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주간추천종목]KDB대우증권

최종수정 2012.10.21 09:00 기사입력 2012.10.21 09:00

댓글쓰기

오리온홀딩스
- 3·4분기 연결 실적은 매출액 5910억원(전년동기 대비 20.0% 증가), 영업이익 616억원(8.5% 감소) 예상. 연결 영업이익의 감소는 스포츠토토와 국내 제과 부문의 영업이익 감소 때문.
- 오리온 국내법인(본사+OSI) 매출액은 6.5% 증가할 전망. 일본으로의 브라우니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할인점의 휴무 영향으로 국내 수요가 둔화됐 때문.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보다 15% 정도 감소할 전망.
- 해외법인은 실적 호조를 이어갈 전망. 오리온의 핵심인 중국의 매출액은 35% 증가, 영업이익률은 10% 정도가 될 전망. 베트남의 매출액은 20% 이상 증가하고 영업이익률은 9% 정도로 예상. 러시아는 매출액이 20% 정도 증가하지만 영업이익은 소폭의 흑자 수준으로 전망. 고래밥 출시로 광고비가 들어갔기 때문.
- 스포츠토토는 재계약이 이뤄짐에 따라 비용 처리가 이뤄져 영업이익이 60억원 정도로 전년(191억원)보다 감소할 전망. 미디어플렉스는 영화 ‘도둑들’이 1300만 관객을 돌파함에 따라 지난해 적자(38억원 적자)에서 70억원 정도의 흑자가 예상.
- 4분기 연결 실적은 매출액 6130억원(전년동기 대비 16% 증가), 영업이익 478억원(28.6% 증가) 예상. 국내 과자에서 제품가격 인상 영향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할 전망. 오리온은 지난 8월 초코파이 가격을 포함하여 전제품 가격을 평균 7% 정도 인상. 가격 인상 효과가 3분기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4분기에는 나타날 전망.
- 중국은 35%는 성장할 전망임. 라인 증설 효과가 나타나고 재래 유통망 침투율이 높아지기 때문. 일본도 지역과 채널을 확장 중이어서 4분기 실적이 향후 일본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지를 평가하는 잣대가 될 전망.

CJ CGV
- 2011년에 인수한 베트남 1위 멀티플렉스 체인 ‘메가스타’가 예상보다 빠른 성장세와 수익성 개선 흐름을 기록하고 있음. 베트남은 멀티플렉스 입장객 기준 연간 관람횟수가 0.12회(한국은 3.5회, 미국은 5회 이상)에 불과한 진입기 시장. ‘메가스타’는 2012년 매출액이 29.5% 늘어나고 영업이익은 57.1% 증가할 전망. 베트남 영화 시장(박스 오피스 기준)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연평균 69%의 성장률을 나타냄.
- ‘메가스타’는 9개 사이트, 69개 스크린을 확보해 베트남 멀티플렉스 스크린의 51%를 차지하고 있음. 2015년까지 해마다 3~5개의 신규 사이트를 오픈하여 급증하는 멀티플렉스 관람 수요를 충족시킬 계획.
- 베트남은 영화 상영관이 영화배급업을 같이 운영해야 하는데 대부분의 미국 영화사 독점 수입권을 확보한데다 CJ시네마 등 향후에는 CJ그룹 콘텐츠와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됨.
- ‘도둑들’, ‘광해’ 등 한국 영화의 선전으로 3분기 영화관 입장객수는 전년대비 15.3% 증가. 9월까지 누적해서 한국영화가 상영관 시장에서 57.1%라는 높은 점유율 기록.
- 3분기 회사 매출액은 입장객수 증가에 힘입어 전년보다 12.9% 증가한 1910억원이 예상됨.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8% 감소한 330억원이 예상되는데 경쟁사의 적극적인 관객 유치 전략에 대응하기 위한 판촉비가 80억원 이상 집행된 것이 반영될 것.
아모텍
- 2012년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06.5%, 전분기 대비 26.6% 증가한 500억원을 기록. 2분기 첫 300억원대 매출액 기록 후 첫 500억대 매출액으로 급성장했으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액.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15.2%, 전분기 대비 48.9% 증가한 50억원을 기록. 영업이익률은 10.1%로 전년동기 대비 6.7%p 상승. 당사 기존 추정치 보다 매출액은 0.1% 미달하였으나, 영업이익은 10.5% 추가 달성.
- 실적 개선의 핵심은 스마트폰 시장 확산의 수혜가 본격화되고 있는데 따른 것. 근거리 무선통신(NFC) 안테나 판매가 증가하고 있음. 최대 고객사의 주력 스마트폰에 채택되면서 물량이 급증하고 있으며, 차세대 주력 모델에도 채택될 가능성이 큰 상황.
- 회사는 현재 스마트폰의 고속데이터 사용에 따른 잡음(Noise)을 방지하는 스마트폰 주파수의 노이즈 차단 필터(CMF)를 생산하기 시작했음. 스마트폰의 고사양화로 동사의 CMF 적용이 증가하면서 향후 실적 개선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됨.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