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진보 김재연, "운영위 결정 철회돼야" 사퇴거부

최종수정 2012.05.06 16:36 기사입력 2012.05.06 16:36

댓글쓰기

통합진보 김재연,  "운영위 결정 철회돼야" 사퇴거부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통합진보당 김재연 비례대표 당선자(순번 3번)는 6일 당 전국운영위가 권고한 사퇴를 거부하고 운영위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운영위는 5일 밤 회의를 열어 비례대표 경선부정과 관련, 비례대표 후보자 전원의 사퇴권고안을 의결했다. 1번인 윤금자 당선자는 이미 사퇴를 발표했었다.

김 당선자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얼어 "통합진보당 청년당원들과 대학생들을 비롯해 광범위하게 참여한 청년선거인단이 공명정대한 과정을 거쳐 선출된 저는 합법적이고 당당하다"면서 사퇴거부를 공식화했다.

김 당선자는"의혹을 해소하기보다, 의혹을 부풀리기만 한 무책임한 문제투성이 진상조사보고서는 수 만명의 청년선거인단에 씻을 수 없는 모욕과 상처를 줬다"면서 "문제투성이 진상조사보고서를 근거로 청년비례 사퇴를 권고한 전국운영위원회 결정은 철회돼야 한다"고 했다.

김 당선자는 "청년비례 선거는 100% 온라인 선거로 치러졌지만 전국운영위에서 박무 조사위원은 온라인상의 데이터 조작시비에 대해 '조작이라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면서 "그렇다면 당연히 청년비례는 문제가 없는 것이다"고 반박했다.

김 당선자는 "깨끗하고 정당하게 치러진 청년비례선거를 하루아침에 부정으로 낙인찍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면서 "수만명의 당원들과 청년선거인단을 부정선거의 당사자로 혐의를 씌우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