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잡해지는 새누리 대권가도..'朴VS非朴' 결과는?

최종수정 2012.04.30 11:14 기사입력 2012.04.30 11:14

댓글쓰기

왼쪽부터 박근혜 위원장, 정몽준 의원, 김문수 지사,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임태희 전 실장

왼쪽부터 박근혜 위원장, 정몽준 의원, 김문수 지사,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임태희 전 실장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새누리당의 당내 대권 경쟁구도가 갈수록 복잡해진다. 김문수 경기도지사에 이어 정몽준 의원이 2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고 이재오 의원도 조만간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가세한다. 안 전 시장을 빼면 모두 친이(친이명박)계다. 당내 '대선판'을 주도할 듯했던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부의 적들'에 둘러싸였다.

이른바 '비박(非朴ㆍ비박근혜) 연대'가 현실이 되면 박 위원장의 대권 행보는 더욱 험난해질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쟁점은 완전국민참여경선(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이다. 이를 중심으로 박 위원장과 비박 잠룡들이 벌일 대결이 새누리당 대권 가도의 관전 포인트다.

◆너도나도 '朴 때리기' = 비박 잠룡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박 위원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지난 총선까지 박 위원장 중심으로 일사불란하게 돌아가던 새누리당이 대권을 앞두고 '박(朴)대 비박(非朴)' 또는 '친박(親朴) 대 친이(親李)'로 양분됐다.
정몽준 의원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새누리당은 1인 지배체제고,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다"며 박 위원장을 정면으로 공격했다.

정 의원은 또 "새누리당은 정당으로서의 자생력을 상실했다"며 "지도자(박 위원장)는 보이는데 정당은 안 보인다"고 일갈했다.

이재오 의원은 발언 수위가 더 높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박 위원장을 두고 "'나 혼자 가겠다'는 오만이 넘친다"고 비판했다.

김문수 지사는 "소통의 문제가 우려된다"며 박 위원장의 자질론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을 '때리는' 일이 대선 출마를 위한 통과의례가 된 듯하다.

◆'비박연대' 실제로 이뤄질까? = 비박 주자들이 박 위원장에게 던지는 '견제구'는 아직 응집된 형태는 아니다.

박 위원장에 대항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연대 내지는 단일화를 하는 것도 자칫 '군소 후보군' 이미지를 덮어쓸 수 있어 위험하다.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30일 "비박 잠룡들은 저마다 다른 그림을 그리고 있을 것"이라면서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 뛰어넘어야 할 가장 큰 산이 박 위원장이라는 사실만 공통될 뿐"이라고 했다.

이들이 응집할지는 결국 박 위원장에게 달렸다는 시각이 많다. 박 위원장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명분이 생길 수도 안 생길 수도 있다는 얘기다.

다음 달로 예정된 전당대회 등 당의 중요한 의사결정 과정을 거치면서 '박 위원장 독주체제'라고 꼬투리를 잡을 만한 사안이 터져나오면 연대가 현실화될 수도 있다.

당장 전당대회에서 지도부 구성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봐야 한다. '친박 라인업' 논란으로 이미 한 차례 내홍을 겪었기 때문이다.

◆완전국민참여경선, 단순한 시스템을 뛰어넘는 정치적 함의 = 박 위원장과 비박 주자들이 가장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안은 당내 대선후보 경선방식, 즉 완전국민참여경선 도입 여부다.

정몽준 의원, 김문수 지사, 이재오 의원 등 친이 주자들은 이구동성으로 "대선후보 선출을 국민에게 맡기자"고 주장한다.

반면 박 위원장은 "선수가 룰을 바꾸자고 하면 어떡하느냐"는 입장이다. 새누리당의 현재 규정은 대의원과 당원, 일반 국민의 실제 투표와 여론조사 결과를 각각 '20, 30, 30, 20'의 비율로 반영토록 한다.

박 위원장의 입장에는 자신이 당권을 장악한 현재의 구도에서 굳이 경선룰을 바꿔 일반 국민의 참여 폭을 넓힐 이유가 없다는 구상이 깔려있다.

정몽준 의원 등은 "10년 전에 박 위원장도 '우리는 왜 국민참여경선을 안 하느냐'며 탈당하신 분"이라며 박 위원장을 압박하고 있다.

박 위원장에게 경선룰 문제는 그간 구축해온 '신뢰와 원칙'의 이미지를 공고하게 만들어줄 수도, 이를 허물어뜨릴 수도 있는 '양날의 칼'이나 다름없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