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성근, 朴에 "완전국민경선 원포인트 대표회담 제안"(종합)

최종수정 2012.04.29 15:12 기사입력 2012.04.29 12: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 문성근 대표 권한대행은 29일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완전국민경선(오픈프라이머리)과 모바일투표 전면도입을 놓고 '원포인트' 여야대표회담을 갖자고 제안했다.

문성근 대표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개혁을 위해 박근혜 위원장에게 완전국민경선 방식 도입 논의를 위해 원포인트 여야 대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행은 "여당에 박근혜 위원장을 제외한 유력 대선주자들이 완전 국민경선 도입을 주장하는 것은 '선두주자 견제'라는 정략적 계산으로 비롯된 것일 수도 있지만 저는 정략으로만 보지 않다"며 "새누리당의 논란은 국민의 요구에 대한 응답으로서 김문수, 정몽준, 이재오, 남경필 등 주요인사의 전향적 태도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완전국민경선제의 역선택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 동시에 하는 방법도 있지만 모바일 투표를 법제화하면 경선을 굳이 같은 날 할 필요가 없다면서 "주요 4개 정당의 선거인단을 중앙선관위에 제시하고 선관위가 중북 등록자를 삭제하고 통보하면 각 정당이 알아서 투표권을 박탈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 "모바일 투표제도를 법제화 하면 광역별 인구비례를 반영해야하는 전국 규모 선거에서 역선택, 광역별 인구보정, 연령별 인구보정까지 한꺼번에 해결 된다"며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해 협의하자고 제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을 겨냥해 그는 "시대 흐름에 뒤쳐져서 낡은 제도에 머물 것인지 아니면 국민의 요구에 반응하지 선택의 기로에 있다"며 "박 위원장이 한국정당 정치의 새 이정표를 세우는데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압박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민주당 참여 가능성을 감안한 제안이냐는 질문에 그는 "차기 지도부가 결정할 사안이지만 우리당은 모바일 완전 국민경선을 치를 것을 거의 확실하다"며 "안 교수가 출마를 결심한다면 국민경선 하에 불리함이 없다"고 답했다.

이해찬 상임고문과 박지원 최고위원 사이의 '역할분담론'에 대해 "지금은 친노·비노 프레임이 없어진 게 홀가분하다"며 우회적 지지의사를 표했다.

그는 "당내에서 (친노·비노 프레임)을 이요한 사람과 언론에 의해 복합적으로 형성된 구도가 깨진 게 좋다"며 "당이 대선까지 가는 과정에서 같이 총력을 기울일 수 있는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