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北 현금반출 규제 강화 검토

최종수정 2012.04.15 17:39 기사입력 2012.04.15 17: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북한의 로켓 발사 강행에 대해 일본이 현금인출 규제 강화 등 자체적인 제재를 내리기로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으로의 인출 상한액 인하를 검토 중이다. 이미 두 차례의 제제를 통해 상한액을 두 번 낮췄지만, 이번 발사 강행 이후 추가로 규제 수위를 높이겠다는 것.

현재 신고 없이 금융기관을 통해 북한에 송금할 수 있는 돈은 최대 300만엔(약 4200만원), 신고 없이 북한에서 들고 다니며 쓸 수 있는 금액은 10만엔(약 140만원) 정도다.

하지만 제한으로 인한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 북한으로의 반출액은 연간 약 5억엔(약 70억원)에 불과하기 때문. 일본 정부 측은 ""대외적 메시지를 내세운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