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예계약 발언’ 김승현, 엄중 경고로 매듭

최종수정 2012.02.09 21:26 기사입력 2012.02.09 21:26

댓글쓰기

‘노예계약 발언’ 김승현, 엄중 경고로 매듭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 제도를 비판한 김승현(서울 삼성)에게 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한국농구연맹(KBL)은 9일 재정위원회를 열고 김승현의 최근 인터뷰 발언에 대해 엄중 경고하기로 결정했다. 징계는 지난 7일 한 케이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롯된다. 김승현은 현행 자유계약선수 제도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건 자유 계약제도가 아니라고 생각을 한다. 왜 ‘자유 계약제도’라는 이름을 만들었는가. ‘노예 계약제도’라고 해야지”라고 견해를 드러낸 바 있다. 당초 KBL은 중징계를 내릴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이날 재정위원회 뒤 “서면 소명에서 본인의 발언이 적절치 않았으며, 또한 인터뷰 내용에 불손한 의도가 없고, 이런 불미스런 상황을 야기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며 경고 조치를 내리는데서 일을 매듭짓기로 했다. 한편 이날 김승현은 “1시간 넘게 인터뷰를 했는데 다 잘렸다. 노예 이야기만 나갔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