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침내 열린 입...檢 돈봉투 수사 급물살

최종수정 2012.02.09 16:34 기사입력 2012.02.09 14:19

댓글쓰기

고명진 입 연지 하루만에 박희태 의장직 사퇴, 김효재 정무수석 조사 불가피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책임있는 분이 자기가 가진 권력과 아랫사람의 희생만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모습을 보면서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었다"

그간 검찰 소환 조사에서 굳게 입을 다물었던 고명진(40) 전 박희태 전 국회의장 비서가 입을 열면서 새누리당(전 한나라당) 돈봉투 살포 의혹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박희태 의장은 자리를 물러났고, 검찰 수사망에서 한걸음 비켜서 있던 김효재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의 검찰 조사도 임박한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9일 지난주부터 최근까지 고명진씨를 비공개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간 확보한 다량의 증거를 토대로 설득한 끝에 고씨가 일부 진술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고씨를 상대로 “2008년 새누리당 전당대회 때 고승덕 의원실에서 300만원을 돌려받은 뒤 이 사실을 당시 박 후보 캠프 상황실장이던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돌려받은 돈 봉투를 당시 캠프 재정·조직 업무를 담당한 조정만(51·1급)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돈 봉투에 이용된 자금을 박 의장이 직접 마련해 캠프에 제공했다는 정황 및 검찰 조사를 전후해 조직적인 증거인멸 및 말맞추기가 이뤄졌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그간 세 차례 공개 소환 조사에서 검찰의 집중 추궁에도 불구하고 “되돌려받은 돈은 개인적으로 사용했으며 누구에게도 보고하지 않았다”며 줄곧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조 비서관을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로 불러 세 번째 소환조사한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고씨로부터 돈 봉투를 되돌려 받은 사실이 있는지, 전대 직전 거액의 수표가 현금화된 정황에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일 두번째 소환부터 조씨의 신분을 피의자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 의장이 라미드 그룹에서 소송 수임료 명목으로 받은 5000만원이 전대 직전 현금화된 정황을 확인하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전대 당시 박희태 캠프에선 현금화된 자금을 회계처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 측은 문제의 자금이 전대와 관련 사용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안팎에선 ‘윗선’에 대한 검찰 조사도 불가피하다는 시각이다. 검찰은 고씨의 진술이 흘러나온 만큼 그간 ‘일면식도 없다’며 연루 의혹을 부인하던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 “모두 자신의 책임으로 돌려달라”며 의장직을 사임한 박희태 의원에 대해서도 조만간 조사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08년 전대 당시 의원실에 돈봉투를 돌린 인물이 김 정무수석의 전 보좌관이라는 의혹이 일부 언론에서 제기됐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과정에서 돈 봉투를 직접 받았던 고승덕 의원실 직원 이모씨에게 해당 보좌관의 사진을 보여줬으나, 이씨는 '이 사람이 아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돈 봉투가 고승덕 의원실 뿐만 아니라 다른 의원에게 전달됐을 가능성도 주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성과를 내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돈을 받았다는 사람이 추가로 나와야 하는데 아직 못 찾아냈다”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