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명숙 "MB정권 횡포, 도를 넘었다"

최종수정 2012.02.09 10:07 기사입력 2012.02.09 10:00

댓글쓰기

박영선 "청와대와 국민 연결하는 썩은 동아줄, 김효재 정무수석 물러나야"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김종일 기자]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는 9일 구(舊)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MB 정권의 권력 횡포가 도를 넘고 있어 국민의 한사람으로 당 대표로 지켜볼 수 없다"고 질타했다.

한명숙 "MB정권 횡포, 도를 넘었다"
한명숙 대표는 이날 이례적으로 고위정책회의에 참석, "모든 걸 알고 있는데 권력 밑에서 검찰이 밝힌 것은 하나도 없다"고 이같이 비판했다.
한 대표는 "고명진 전 비서의 글을 통해 (고승덕 의원이 폭로한) 300만원의 진실이 다 밝혀졌다"며 "300만원 살포를 지시한 사람은 한 사람밖에 없다. 그와 박희태 국회의장의 관계는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과 축소보도하는 언론과 권력의 삼박자가 앞으로 우리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갈지 알 수 없다"면서 "권력이 검찰을 눌러서 모든 걸 덮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밝혀내지 못한다면 민주당이 이명박 정권 비자금 게이트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며 "권력은 자기 잘못을 반성하고 가면을 벗고 국민 앞에 모든 것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최고위원도 "지금 박의태 국회의장 사의 표명헀다는 뉴스가 뜨고 있다"면서 "너무 늦었다. 그리고 국회의장이 이렇게 물러나야하는 현실이 대한민국을 매우 슬프게 하는 아침이다"이라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박희태 국회의장 말고 물러날 분이 한번 또 있다"면서 "청와대와 국회 청와대와 국민을 연결하는 썩은 동아줄인 김효재 정무수석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승미 기자 askme@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