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홍준표 VS 이재오 '개헌 맞짱'..親李 분열

최종수정 2011.02.15 11:11 기사입력 2011.02.1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여권내 친이(친이명박)계가 개헌 문제를 놓고 분열하고 있다. 이재오 특임장관을 비롯한 '강성' 친이계는 강력한 개헌 드라이브를 걸고있는 반면, 홍준표 최고위원 등 '연성' 친이계는 개헌 논의에 반대하고 나서면서 범친이계간 전선이 형성되는 모습이다.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과 이재오 특임장관은 15일 오전 각각 라디오에 출연해 개헌 문제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친이계 좌장격인 이 특임장관과 최근 여론조사를 통해 대권주자로 급부상 중인 홍 최고위원간 당권 및 대권을 둘러싼 주도권 싸움으로 읽힌다.
홍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개헌의 필요성에 인정하면서도 "가능하지도 않는 개헌 문제를 꺼내 세종시 사태를 만들면, 정부여당 전체에 혼란이 온다"며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이런 분란을 일으키는 것이 옳으냐"고 지적했다. 여권내 '개헌 전도사'인 이 특임장관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는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개헌을 추진할 의사가 없는데 일부 계파가 계속 개헌을 추진하는 것은 '계파 결속용'이라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개헌을 고리고 일부 흐트러진 일부 계파의 세결집용으로 비춰지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이 특임장관이 "시대정신에 맞는 헌법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선진헌법 주장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면서 "일본은 1946년도 한 차례 헌법 개정을 하고도 선진국으로 갔다. 일본 헌법은 후진 헌법이냐"고 반문했다.
반면, 이 특임장관은 같은 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시대정신에 맞는'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이 장관은 "헌법 개정은 권력구조 뿐만 아니라 우리 헌법을 새 시대정신에 맞게 하자는 것"이라며 "다음 정권은 지금과 같은 정치 갈등을 줄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자신의 박근혜 전 대표의 조기 대권 행보 비판에 대해 "여야 누구든 정권이 2년 남았는데 지금부터 대선판을 벌이면 국민의 여론이 대선에 쏠리게 되고 정권운영에 차질을 빚는다는 일반적인 이야기"라며 "특정인을 결부시켜 해석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다만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의 '골리앗'이 누구를 지칭하는지에 대해선 "차차 밝히겠다"며 여운을 남겼다.

이처럼 범친이계가 개헌 논의를 놓고 분열하면서 개헌 의원총회를 통해 결의된 당내 개헌 특별기구 구성도 난항을 겪고 있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전날 최고위에서 개헌 특별기구 구성을 논의키로 했지만 최고위원간 이견이 표출돼 안건에 올리지 못했다. 안상수 대표와 김무성 원내대표는 개헌 특별기구를 최고위 산하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다른 최고위원들은 당내 논쟁이 정리되지 않은 만큼 정책위 산하에 구성해야 한다고 맞섰다. 홍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도 "국민들에게 '대통령 한 사람에게 권한이 너무 집중돼 단임 독재의 대통령으로 계속 전락한다'고 말하라"면서 "개헌을 제대로 하려면 대통령이 직접 개헌 발의를 하라"고 촉구했다. 또 친이계 핵심인 정두언 최고위원은 개헌 특별기구 구성에 대해 "논의에서 빠지겠다"며 묵비권을 행사했고, 범친이계로 분류되는 나경원 최고위원도 반대의 입장을 피력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