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전경련 위상 깎는 건 정병철 '입'

최종수정 2011.01.14 14:15 기사입력 2011.01.14 11:06

댓글쓰기

[기자수첩] 전경련 위상 깎는 건 정병철 '입'
[아시아경제 이정일 기자] "위상이 뭐가 낮아졌다는 건가?"

전국경제인연합회 2011년 첫 회장단 회의 브리핑 분위기가 일순 돌변했다. 전경련 위상에 대한 기자들의 우려 섞인 지적에 정병철 상근 부회장이 발끈하면서 긴장감마저 엄습했다.
정 부회장은 감정을 추스리지 못한 채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전경련 위상이 낮아졌다고 하는 기자들을 출입시키지 않고 싶다." 현장에 있던 전경련 직원들은 일부러 크게 웃었지만 아무도 이를 농담으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지난 13일 오후 롯데호텔에서 열린 전경련 회장단 회의는 오는 2월 말 임기가 끝나는 조석래 현 회장( 효성 회장)의 후임을 논하는 자리였다. 전경련이 7개월 가까이 공을 들여온 '이건희 카드'가 용도폐기된 데다 유력 후보들이 줄줄이 고사 의사를 밝힌 탓에 이날 회의 결과에 언론의 관심은 더더욱 집중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정 부회장이 빈 손으로 브리핑실에 들어서자 실망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고 이에 격분한 정 부회장의 가시돋친 발언들이 쏟아져 나온 것이다.
정 부회장의 적절치 못한 발언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브리핑 도중 "(전경련 회장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장직에 대한 강한 특권 의식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전경련 회장직은 재계를 대표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자리이지 권력을 누리는 위치는 아니다. 그런데도 '아무나 할 수 없다'는 뉘앙스의 발언은 잠재 후보군을 축소할 뿐만 아니라 일부 오너들에게는 결례인 것이다.

정 부회장의 발언이 삼성그룹과 진실 공방으로 이어진 적도 있다. 지난 11월 정 부회장은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회장단회의를 마친 뒤 "7월 승지원 회동에서 이건희 회장이 '3개월에서 5개월까지 시간을 갖자'고 부탁했다"고 말했으나 삼성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발했다. 게다가 이 발언은 승지원 회동 뒤 "이건희 회장께서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는 정 부회장 자신의 말과도 배치된다.

사회 지도층의 말 한마디가 얼마나 중요한지는 새삼 역설할 필요가 없다. 재계를 대표하는 리더라면 더더욱 그렇다. 정 부회장은 전경련의 위상을 강조하지만 정작 그의 신중치 못한 발언이 재계 위상을 깎아내리는 것은 아닌지 곱씹어봐야 할 것이다.


이정일 기자 jay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