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덕수 회장 “동반성장 통해 글로벌 초일류 기업 도약”

최종수정 2010.12.06 09:27 기사입력 2010.12.06 09:27

댓글쓰기

STX그룹, 4~5일 2010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미래 10년 경쟁력 강화 위한 3대 경영기조 및 4대 핵심전략 발표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지난 4일 STX 문경리조트에서 열린 ‘201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강연하고 있다.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지난 4일 STX 문경리조트에서 열린 ‘201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강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강덕수 STX 그룹 회장이 향후 10년 경영의 키워드로 ‘동반성장’을 통한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의 도약을 제시했다.
미래 10년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개척정신 ▲인재경영 ▲시너지 강화 등 ‘3대 경영기조’와, 2020년 매출 1000억달러 달성을 위한 ‘4대 핵심전략’으로 ▲글로벌 톱 사업부문 육성 ▲경영효율성 극대화 ▲시스템 경영 확립 ▲미래성장 모멘텀 확보 등 ‘4대 핵심전략’을 확정 선포했다.

강 회장은 지난 4~5일 STX 문경리조트에서 각 계열사 사장단 등 약 230명의 그룹임원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앞으로의 10년은 안정적 성장을 통해 시장에서 신뢰를 강화시켜 나가는 일이 중요하며 ‘동반성장’이 그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STX와 협력사가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동반성장을 이뤄야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이 만들어진다”며 “지난 10월 560개 협력사와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 협약 선포식’을 계기로 협력사와의 윈-윈 관계 구축에 더욱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동반성장과 3대 경영기조는 내년 5월 1일 그룹 출범 10주년을 앞두고 강 회장이 그리는 STX의 미래를 구체화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먼저 ‘글로벌 개척정신’은 신흥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는 것으로, 강 회장은 “중국 내수시장의 성장, 제2의 중국이 될 인도, 오일 머니가 집중되는 중동, 자원의 보고인 남미·아프리카 등의 신흥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에 향후 10년 STX그룹의 성패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인재경영’은 체계적인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인재개발 → 조직가치 증대 → 인재수요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조직과 개인의 비전을 공유해 즐거운 일터로서의 조직문화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

‘시너지 강화’와 관련해서는 ‘에너지·자원 중심의 개발형 사업’과 같이 전 계열사의 역량이 한데 모여 창출되는 시너지가 지속적으로 강화될 수 있도록 당부하고 임직원들의 창조적인 발상과 협업 강화를 강조했다.

강 회장은 2010년 한 해를 “글로벌 금융 위기의 그늘에서 벗어나 새로운 10년의 도약을 위한 기초 체력을 다진 한 해”라고 평가하고 “지난 10년간 월드 베스트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지만 글로벌 변화에 발 맞춰 앞으로도 끊임없이 변화와 혁신을 추구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STX가 영위하는 해운·무역, 조선기계, 플랜트·건설, 에너지의 4대 사업축 중에 적어도 3개 이상의 분야에서는 글로벌 톱을 이뤄나갈 것임을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품질 및 원가 경쟁력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창원시에 설립한 종합 기술원을 중심으로 인사·교육·IT·기업문화 제도에 대한 혁신도 이뤄 시스템 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강 회장은 “변화의 최전방에서 글로벌 시장을 창조해 나가는 자만이 새로운 10년의 시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다”며 “이런 인식을 STX인 모두가 가져야 앞으로의 10년도 STX의 시대로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