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방장관에 김관진 전 합참의장(종합)

최종수정 2010.11.26 21:12 기사입력 2010.11.26 19:39

댓글쓰기

靑 "정책·전략 전문성 평가..개혁성과 추진력도 갖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국방장관에 김관진 전 합동참모본부 의장(61·사진)을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전북 전주 출신으로 육사 28기로 졸업한 뒤 육군본부 전략기획처장, 2군단장,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3군사령관을 거쳐 2006년 11월부터 2008년 3월까지 제33대 합참 의장을 지냈다. 특히 40년 가까이 정책부서와 야전부대 등에서 근무해온 정통 군인으로 손꼽힌다.
홍상표 홍보수석은 "김 내정자는 정책 및 전략에 폭넓은 전문성과 식견을 갖추고 있으며, 군 재직시 중간보고를 생략한 '원스톱 업무처리'를 강조하는 등 개혁성과 추진력을 겸비했다"면서 "각종 의사결정시 소신을 가지고 의견을 개진하는 등 합리적이면서도 강한 리더십을 보여준 전형적인 군인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김 내정자가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국가간 복잡한 이해구도와 무한경쟁의 세계질서 속에서 국익을 극대화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국방부의 책무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합동성을 제고하고 선진화를 지향할 국방개혁을 더욱 내실있게 추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홍 수석은 "특히 안보 위기상황에서 냉철한 판단으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함으로써 국민으로부터는 국군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군 전체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는 전문성과 소신, 강직함으로 군 안팎에서 두루 신망을 받고 있어 국방장관으로 적임이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청와대에서 임태희 대통령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 내정자와 이희원 안보특보를 대상으로 내부 청문회를 열어 인사검증을 실시했다.

홍 수석은 인선과정에 대해 "국방장관 인선은 후보들에 대한 철저한 검증 작업과 자체 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대통령과의 면담과 총리 제청을 통해 김 내정자로 최종 결정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희원 안보특보도 후보중 1명이었으나, 안보특보로서 추진해온 국방개혁 작업을 지속적이고 내실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유임을 결정했다"면서 "국방장관과 국방비서관을 교체하는 마당에 안보특보까지 교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은 특히 '이 안보특보의 재산 검증에 문제가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는 전혀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검증결과 2억2000만원짜리 집 1채뿐이었다. 청백리에 가까운 분이었다"고 해명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