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스마트폰이 뛰어오른다..목표가↑<신한투자>

최종수정 2010.11.19 08:09 기사입력 2010.11.19 08:09

댓글쓰기

목표가 12만3000원→14만6000원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신한금융투자는 19일 LG전자 에 대해 스마트폰 시장의 물꼬가 터졌고 내년 흑자전환이 전망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2만3000원에서 14만6000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소현철, 김수현 애널리스트는 "'옵티머스 원'이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며 "출시 40여 일 만에 100만대를 돌파하며 3분기 LG전자의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 94만대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가 40여일 만에 100만대를 판매한 것과 유사한 수준"이라며 "처음부터 안드로이드2.2버전(프로요)를 탑재해 운영체제(OS) 측면에서 갤럭시S 보다도 앞서 있었기 때문에 LG전자의 스마트폰 운영체제에 대한 시장의 우려는 완전히 해소됐다고 판단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미시장에서 T모바일과 스프린트가 먼저 옵티머스 원을 판매했고 어제부터 북미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도 옵티머스 원 판매를 시작하는 등 향후 90여개국 120개 이동통신사도 판매할 예정이기 때문에 LG전자의 목표치인 1000만대 판매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내년 상반기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을 출시를 통해서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시장에서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LG전자의 스마트폰 스펙 및 성능은 대만 HTC를 능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 애널리스트는 "4분기 대규모 LCD TV 재고조정과 신규 스마트폰 개발 및 마케팅 비용으로 전분기 유사한 수준의 영업적자가 예상된다"며 "하지만 내년 1분기에는 에어컨 등 생활가전 성수기 수요, TV 사업부 흑자전환 및 MC 사업부 영업적자축소로 영업이익은 1820억원으로 흑자전환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