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수원, 니제르와 우라늄 도입계약..10년치 확보

최종수정 2010.10.27 11:36 기사입력 2010.10.27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사장 김종신)은 27일 니제르의 수도 니아메이에서 국영 광물자원회사인 소파민사와 10년간 총 4000t의 우라늄 정광을 도입하는 장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나라가 아프리카 국가로부터 우라늄 정광을 직접 도입하는 최초의 계약이며 연간 소비량의 10년 치에 해당된다.

지보 니제르 대통령은 김신종 사장과의 면담에서 ""한수원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으로 보다 광범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아프리카에 위치한 니제르는 세계 6위의 우라늄 생산대국으로 연간 우라늄 생산량이 3800t에 달해 전 세계 생산량의 6.7%를 차지하고 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