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나연 등 LPGA선수, 25일 입국

최종수정 2011.08.12 15:47 기사입력 2010.10.25 11: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즐겁게 플레이하겠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하나은행챔피언십(총상금 180만 달러)에 출전하는 '디펜딩챔프' 최나연(23ㆍSK텔레콤)이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최나연은 "지난해 우승해 자신감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부담도 생긴다"며 "최상의 플레이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7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하는 재미교포 미셸 위(21ㆍ한국명 위성미)는 "지난주 대회(사임다비LPGA말레이시아)가 너무 더워서 이번 주는 상대적으로 더 춥게 느껴질 것 같다"면서 "온몸에 핫팩을 두르고 경기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대회는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에서 29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