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뱅 태양, 그 뜨거웠던 단독콘서트 'SOLAR' 속으로

최종수정 2010.09.27 09:31 기사입력 2010.09.26 19:59

댓글쓰기

빅뱅 태양, 그 뜨거웠던 단독콘서트 'SOLAR' 속으로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단독콘서트를 통해 식어가는 여름날의 열기를 다시 한번 뜨겁게 지폈다.

태양은 26일 오후 6시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2010 단독콘서트 'SOLAR'를 열고 4천 5백여 명의 팬들과 호흡했다.
그는 자신의 예명답게 구(球)형태의 기구를 타고 등장하며 공연 시작을 알렸고, 이에 팬들은 큰 환호성으로 그를 맞이했다.

특히 이날 태양은 '미성년자 관람 불가' 등급 공연에 맞게 과감한 댄스와 노출을 선보이며 여성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보기에도 아찔한 핫팬츠와 탑을 입고 일명 '봉춤'을 추는 댄서들의 모습은 남성 팬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태양 역시 탄탄한 근육질의 몸매를 과시하며 자유스럽게 공연을 이끌었다.
이에 대해 태양은 "내가 쓴 가사나 무대 모두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19금 공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빅뱅 태양, 그 뜨거웠던 단독콘서트 'SOLAR' 속으로

'아이 니드 어 걸(I need a girl)'무대에서는 태양이 직접 이상형을 찾아(?)객석으로 내려가는 깜짝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한 여성 관객을 선택한 태양은 그를 무대 위로 불러 속옷 선물을 하는가 하면 깜짝 뽀뽀 퍼포먼스를 선보여 뭇 여성팬들의 질투 어린 함성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각종 소품을 이용한 그만의 퍼포먼스는 공연 내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침대, 의자는 물론, 평범한 상자까지도 그의 퍼포먼스를 완성시켜주는 훌륭한 소품이었다.

이같은 태양의 퍼포먼스는 완벽한 가창력과 어우러져 무대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이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무대효과는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했으며, 3층 관객석에서도 바로 앞에서 듣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생생한 사운드는 이번 공연의 성공을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태양의 공연은 끝을 향해 갈수록 그 열기는 더해만 갔다. 특히 '슈퍼스타', '브레이크다운(Breakdown)' 무대에서는 누가 시키지도 않았음에도 관객들이 모두 일어나 함께 공연을 즐기고 있었다.

태양은 2시간의 짧지 않은 공연시간에 걸쳐 'I'll be there', 죄인, 저스트 필링(Just a feeling), 아이 니드 어 걸, 니가 잠든 후에, 웨딩드레스, 슈퍼스타 등 총 16곡을 선보이며 녹록치 않은 실력을 뽐냈다.

잠시도 쉬지않고 공연을 이끈 태양은 '나만 바라봐' 무대를 끝으로 단독콘서트의 막을 내렸다.

한편 이날 공연에는 2NE1과 아이유가 깜짝게스트로 등장, 눈길을 끌었다. 특히 아이유는 태양과 함께 'Slow jam'을 선보이며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빅뱅 태양, 그 뜨거웠던 단독콘서트 'SOLAR' 속으로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