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노 "태극소녀 우승 쾌거, 기쁜 명절선물"

최종수정 2010.09.26 16:05 기사입력 2010.09.26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민주노동당은 26일 17세 이하 여자축구팀의 FIFA주관 대회 첫 우승과 관련, "우리 국민들에게 이보다 더 기쁜 명절선물이 어디 있겠는가"라며 격려했다.

우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일본과의 승부차기까지 간 120분 대접전 끝에 어리디 어린 우리 선수들이 승리의 월계관을 거머쥔 것은, 한 방울의 땀까지 쏟아붓겠다는 투혼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대변인은 아울러 "민주노동당도 하반기 국회에서 서민정당답게 서민복지예산 확보를 위한 투혼을 발휘할 것"이라면서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의 철통 같은 4대강 수비를 뚫고 민생 골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