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17 女월드컵]최덕주 감독, “선수들 포기하지 않은 게 우승 비결”

최종수정 2010.09.26 12:50 기사입력 2010.09.26 12:50

댓글쓰기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어준 것이 우승의 비결이다.”

26일(한국시간) 한국 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서 우승을 이끈 17세 이하 여자 대표팀의 최덕주 감독이 소감을 밝혔다.
그는 “꿈만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준 게 우승의 비결이다”라고 밝혔다.

또 최 감독은 “몸이 완전하지 않은 상황에서 연장전까지 뛰어준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며 “교체 멤버를 기용해서 경기 리듬을 되찾은 게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지리아전에서 연장전을 치렀고, 스페인과 준결승전에서도 접전을 펼쳐 체력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고 말한 최 감독은 “선제골을 넣을 때까지는 경기가 순조롭게 진행됐다. 하지만 동점골과 역전골을 너무 빨리 내줘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으로 피파(FIFA) 주관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선수들이 잘해준 덕분이다. 다른 감독이었더라도 이 선수들과 함께 했더라면 우승을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승부차기 전략에 대해 그는 “선수들에게 승부에 연연하지 말고 자신 있게 차라고 했다.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한국 여자축구의 현실을 묻는 질문에 “국내에는 그리 저변이 넓지 않다. 지도자들이 고생을 많이 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우승까지 했는데 고생하는 여러 지도자들에게 좋은 혜택이 많이 돌아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 glory@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