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金값 채소' 추석지나도 '여전'

최종수정 2010.09.26 12:15 기사입력 2010.09.26 11: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추석을 앞두고 급등했던 채소류 가격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

올 여름 지나치게 많이 내린 비 때문에 채소류 작황이 좋지 않아 당분간 가격 하락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6일 이마트에 따르면 상추 1봉지, 시금치 1단은 각각 3980원, 3780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24%, 250%나 오른 시세를 보였다.

배추 1통은 4480원, 무 1개는 3000원이다. 각각 184%, 144% 올랐다.

이마트 관계자는 "추석 전에 비해 채소값에 차이가 없는 것은 지금 판매되고 있는 상품이 추석 전에 경매한 물량이기 때문"이라며 "다음주 경매시세를 지켜봐야 채소값 하락여부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