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전] 한국의 '패기' vs 일본의 '노련미'

최종수정 2011.08.11 23:10 기사입력 2010.09.09 15:58

댓글쓰기

 한일 양국의 단장과 주요선수들이 기자회견 직후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한일 양국의 단장과 주요선수들이 기자회견 직후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한국의 '패기'냐, 일본의 '노련미'냐.

한장상(70)과 아오키 이사오(68) 등 한일 대표팀 단장의 팽팽한 '기 싸움'이 시작됐다. 두 단장은 9일 제주 해비치골프장(파72)에서 현대캐피탈인비테이셔널 한일프로골프국가대항전(총상금 70만 달러)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절대 질 수 없다"는 다부진 각오를 표명했다.
한 단장은 먼저 "우리는 젊은 패기에서 앞서 힘으로 기선제압에 나서겠다"라며 승리를 자신했다. 아오키 단장은 그러자 "베스트 팀을 구성해 무조건 우승한다는 생각으로 한국에 왔다"면서 "결과는 알 수 없지만 최선을 다해 우승컵을 되찾겠다"고 했다. 6년 전 한일전에서는 한국팀이 이겼다.

한일 양팀의 '선봉장' 김대현(22ㆍ하이트)과 이시카와 료(19)의 주도권 다툼도 만만치 않았다. 국내 상금랭킹 1위 김대현은 "대표팀의 일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컨디션도 최상"이라고 말했다. 일본 상금랭킹 1위 이시카와 역시 "한국과 일본은 맞대결을 통해 서로 레벨 업 해왔다"면서 "서로 최선을 다하겠지만 이번에는 일본이 이겼으면 좋겠다"는 속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대회는 첫날 포섬과 둘째날 포볼, 최종일 싱글 스트로크 매치플레이(18개 홀을 모두 라운드 한 뒤 스코어로 이긴 팀을 결정함)로 우승을 가린다. 한국은 김대현이 김대섭(29ㆍ삼화저축은행)과 함께 첫 조로 나서 일본의 오다 고메이와 오다 류이치와 맞붙는다. 이기면 1점, 비기면 0.5점이다. 우승팀이 40만 달러, 진팀은 20만 달러를 받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