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성동 의원 "이통사 부가서비스 개선실적, 미흡"

최종수정 2010.09.07 17:04 기사입력 2010.09.07 17: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지난 8월 방송통신위원회가 '부가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불이익'에 대한 개선방안을 내놓았지만 이통3사들의 실질적인 개선 실적은 매우 미흡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성동 한나라당 의원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단말기 보조금을 받기 위한 부가서비스 의무가입에 대한 이통사의 횡포가 여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통위는 이와 관련, 사용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에 대해 '3개월 연속' 사용한 실적이 없으면 요금을 부과하지 않게 하는 제도개선 방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김 의원실 자체 조사에 의하면 이통사들의 부가서비스 개선율은 미미한 수준이었다. 특히 KT는 405개 중 112개로 28%, LGU+는 272개 중 83개로 30%에 그쳤다. 다만 SKT만이 262개 중 228개가 포함돼 개선률이 86%였다.

김 의원은 "이통사들은 '과금(요금)시스템이 정비되지 않아 비과금(비요금)인지 여부를 알 수 없는 부가서비스가 많아 개선율이 낮았다'고 설명하고 있다"면서 "이는 이통사들의 낙후된 시스템이 오히려 소비자들에게 부당한 요금을 전가시킨 행태여서 더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 해 수조원의 이익을 남기고 있는 이통사들이 불법적인 마케팅을 통해 국민들의 가계에 부담을 주는 것은 하루빨리 개선되어야 한다"며 방통위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